Skip to main content
Press Release

NAKASEC Statement on Title 42

By April 1, 2022April 4th, 2022No Comments


April 1, 2022
For immediate release
Contact: Rachel Koelzer, NAKASEC, rachel@nakasec.org

NAKASEC Statement on Title 42

Today, the Biden-Harris administration announced that the administration will halt the use of Title 42 beginning on May 23. For the next 7 weeks, this cruel policy will continue unabated. The National Korean American Service and Education Consortium issued the following response:

Jung Woo Kim, Co-Director of NAKASEC, asserted, “Title 42 has been a vehicle to disproportionately punish and prevent Black, brown, poor, disabled, and queer people from seeking refuge and asylum. The announced ending of Title 42 is a welcome and much-needed step towards recognizing the humanity and dignity inherent to all people. While a solid step forward, the Biden administration must go further than reversing harmful policies; they must create better ones. Along with dismantling Title 42, the Biden administration must expand asylum and temporary protected status designations (TPS), end all expulsions for all asylum-seekers, and reject the criminalization of migrants by closing detention centers and ending e-carceration and surveillance programs. All people, regardless of race, origin, faith, sexuality, gender, and ability, want to live safely with their loved ones. We implore the Biden-Harris administration to uphold these values and create tangible changes that will increase the fairness and equity of our immigration system.”

###

The National Korean American Service & Education Consortium (NAKASEC)’s mission is to organize Korean and Asian Americans to achieve social, economic, and racial justice. The NAKASEC Network is HANA Center (Illinois), Hamkae Center (fka NAKASEC VA) (Virginia), Woori Center (Pennsylvania), MinKwon Center for Community Action (New York) and Woori Juntos (Texas).

2022년 4월 1일
보도의뢰서
연락처: Rachel Koelzer, NAKASEC, Rachel@nakasec.org

타이틀 42에 대한 NAKASEC 성명서 

바이든/해리스 행정부가 오는 5월 23일부터 ‘타이틀 42’에 따른 외국인 이주자 즉각 추방 정책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앞으로 7주간 이 잔혹한 정책은 계속될 것이다. 미주한인봉사교육단체협의회(NAKASEC)는 이와 관련 다음과 같은 입장을 밝힌다.   

NAKASEC 김정우 공동 사무국장
“타이틀 42는 망명과 난민 신청을 시도하는 흑인과, 라틴계, 저소득층, 장애인 그리고 성소수자들을 막고 이들에게 불평등한 처벌과 자행하는 도구로 사용돼왔다. 모든 사람의 권리인 존엄과 인권을 지키는데 반드시 필요한 새 발걸음을 내딛는 타이틀 42 중단 발표를 환영한다. 하지만 보다 더 확실한 전진을 위해 바이든 행정부는 과거의 해로운 정책을 뒤집는 조치를 넘어서 더 나은 정책 수립으로 나아가야 한다. 타이틀 42 중단과 함께 바이든 행정부는 ‘임시보호신분 지정(TPS)’과 난민 정책을 더 개선해야 한다. 이주자 수용소들을 폐쇄하고, 전자 발찌와 감시 프로그램을 중단하는 등 모든 난민 신청자에 대한 퇴거와 이주자를 범죄시하는 정책을 거부해야 한다. 모든 사람은 인종, 출신국, 종교, 성 지향, 성, 그리고 능력에 관계 없이 그들이 사랑하는 사람들과 안전하게 살고 싶어한다. 우리는 바이든-해리스 행정부가  이와 같은 가치를 드높이고, 확실한 변화를 이끌어 우리 이민 시스템의 공정과 평등을 더 높이 이뤄낼 것을 호소한다.”  

###

미주한인봉사교육단체협의회(NAKASEC)는 한인과 아시안 아메리칸들의 사회, 경제, 인종 정의를 실현을 위해 활동한다.
NAKASEC 네트워크
하나센터(일리노이), 함께센터(버지니아-옛 NAKASEC 버니지아), 우리센터(펜실베이니아), 민권센터(뉴욕), 우리훈또스(텍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