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Search within NAKASEC.org:
우리말 | English

 

공화당 이민개혁 원칙에 대한 미교협과 가입단체들의 입장

563

기자회견문

보도의뢰서:

January 31, 2014

발신:

미교협 윤대중 djyoon@nakasec.org
한인교육문화마당집 손식 sohnsik@chicagokrcc.org
민족학교 윤희주 yoonheejoo@krcla.org

공화당 이민개혁 원칙에  대한 미교협과 가입단체들의 입장

워싱턴 디씨- 이민개혁에 대한 소모적인 논쟁과 무대응으로 수개월을 보내온 공화당이 지난 목요일에 이민 개혁안에 대한 기본 원칙을 발표했다. 그러나 발표된 원칙들은 상원에서 통과된 법안내용과 많이 다르며, 가족 이민적체로 고통을 격고있는 수백만의 가족들의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언급하고 있지 않다.  가족 이민 신청 적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민자의 거의 절반이 아시안 아메리칸이다.  공화당 이민 원칙은 아메리칸 드림을 이루고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 살고자 하는 이민자 커뮤니티의 요구를 무시하고, 국경 강화와 이민단속에만 중점을 두고있다.

우리는 1천1백 만 명의 서류미비자들의 시민권 취득 경로를 포함한 새로운 개혁안을 신속하게 내어 놓을 것을 존 베이너 하원의장과 공화당에 강력히 요구한다.

윤대중 미교협 사무국장은 “더 이상 이민 개혁을 방관할 수 없다는 판단하에 공화당 하원에서 이런 개혁안을 내놓은 것이라고 보고 있다. 우리는 계속 매일같이 수많은 가정이 해체되고 있다는 사실을 의회에 알려야 한다. 공화당은 모든 사람이 동등하고 열심히 사는 이민자들이 미국의 새로운 시민으로 환영받는 것이 미국의 핵심 가치라는 것을 인식하고 공화당의 정책을 수정해야 한다. 미국은 다시는 과거와 같은 차별 정책을 되풀이해서는 안되며 미국 태생이 아닌 모든 시민들이   영구적으로 정착할 수 있는 정책을 수립해야 한다. 또한 가족 초청으로 이민 온 이민자들이 미국 사회에 큰  공헌을 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할때, 가족 이민은 반드시 유지되어야 한다.”라고 주장하였다.

민족학교의 윤희주 사무국장는 “어릴 때 미국에 와서 미국을 자신의 고향으로 알고 있는 청년들에게 시민권자가 될 수 있는 경로를 제공하는 것은 올바른 출발이었고 당연한 일이다. 그러나 정당한 세금을 내며 살고 있는 다른 이민자들을 제외시킨 것은 인정할 수 없다” 라고 말했다.

한인교육문화마당집의 손식 사무국장은 “미국 주류 사회도 붕괴된 이민 정책의 수정을 원하고 있다는 것은 여론 조사에서 잘 나타나고 있다.  지금이야말로 서류미비자들이 시민권자가 될수 있는 합법적 길을  만들어 나갈 때이다. 모든 이민자들은 음지에서 나와 합법적이고, 존중받는 삶을 살 권리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

미주한인봉사교육단체협의회(이하 미교협)는 코리안 아메리칸에게 정치적 전환점이 된 1994년에 설립되었습니다.

1994년 LA에서는 4.29 사태가 발발했고 이후 주민발의안 187 상정을 기점으로 반이민 조류가 의회를 압도했습니다. 이로써 유색 인종이자성실히 일하는 이민자로서, 코리안 아메리칸들은 극심한 어려움에 직면하게 됩니다. 이 시기의 미국 정세로 인해 지역 풀뿌리 커뮤니티 단체들이 함께 모여 코리안 아메리칸의 진보적인 목소리를 전국적으로 전달하고 이들의 사회 참여를 증진하는 것을 목표로 미교협을 설립하게 되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미교협의 활동은 사회 변화를 위한 전국적 운동 건설의 일부분이기도 합니다.

미교협은 로스 앤젤레스와 버지니아주의 애넌데얼에 사무실을 두고 있습니다. 미교협의 가입단체로는 시카고 한인교육문화마당집과 로스 앤젤레스 민족학교가 있습니다.



27 queries. 0.343 seconds.